ID PW 회원가입 ID·PW 찾기


News


  [19기 정수형] 활동후기
   날짜 : 13-01-27 14:59     조회 : 1224         
  트랙백 주소 : http://fki-eic.org/bbs/tb.php/fromob/8
반팔을 입고 가서 설명회를 들은 이후, 벌써 4개월이 흘렀다. 대학교 수업을 들었을 때는 왜 이렇게 시간이 안갔는지 몰랐는데, 이번 4개월은 너무나 빠르게 흘렀다. 물론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였을 것이고, 스태프들을 포함한 이사회, 회장단은 더 바빴을 것이다. 플레이스 어택, 오티, 엠티, 공개강연, 엘티, 그외에 선택참여 할수 있었던 징벌배상죄에 관한 모의재판, 경제민주화에 대한 다양한 강연들, 동아비지니스 포럼, 선진화 포럼, YLC에서 주최한 두차례의 라색 ㅡ 대학생토론회 등, 이루 말할 수도 없을정도로 다양한 활동을 했다. 또한 동기수 간 진행된 마니또, 프렌즈 등의 활동도 바쁜와중에 정신적안정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개인적으로 한국에 와 있는동안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이 대학생 연합동아리였고, 그중 하나를 무작위로 선정한 것인데, 현재는 너무나 만족한다. 다른 동아리를 해본 동기들도 단합하는 분위기 하나만은 e.i.c가 최고라고 단언한다.
 
중간 중간 대선정책공개토론 개최를 못하게 되고, 대외사업부 부원으로써 원하던 협찬을 받지 못했을때는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 하며 갈등과 좌절도 많이했지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런 것들조차 웃으면서 회억할수 있는, 아니 회억하고 싶은 소중한 추억이 되어버렸다.

솔직히 말해서, 경제학적인 지식을 많이 얻었다고는 말할수 없다. 이미 경제 복수전공을 통해 어느정도 기초지식을 쌓았었고, 강연대상이 저학년들과 비전공자에 맞추어있었기 때문에 그러한면에서는 조금 아쉬웠다. 하지만 나에게는 한국 경제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또한 학창시절 항상 딜레마에 빠졌던 것이 배웠던 학문과 사회에서의 적용부분인데, 다양한 살아있는 강연으로 인해 어느정도 이러한 딜레마를 해석할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정말 몇가지의 활동 외에는 모든것을 참여해서 특별한 후회는 없다. 굳이 후회하는 점을 든다면, 아직 동기안에 존댓말을 쓰며 아직은 친하게 지내지 못한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짧은 시간 안에 모두를 안다는 것은 힘들지만 불가능 할 것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더 노력을 했고, 그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과 친해질수 있게된 것에 너무 감사하다.
 
혹시 내 주위에 친구 혹은 동생들이 e.i.c 가 어떤 동아리냐고 물어본다면 나는 망설임 없이 얘기를 해주며 꼭 해보라고 추천해 줄 것이다.
 
나에게 e.i.c 란?
 
2012년 하반기에 내가 하고싶은 일, 내가 잘하는 일을,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사회에 나가기 전 순수함을 유지하며 사회경험을 할 수 있었고, 남자들이 항상 군대를 추억하듯, 나는 내 대학생활에 있어서 e.i.c를 항상 추억하고 싶은, 내가 언젠가 순수함을 잃거나 혹은 고난이 닥쳐왔을 때 지금의 열정과 순수함을 생각하며 돌아가게 해주는 삶에 원동력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
 
이번 수료는 단순히 코스생 수료를 얘기하는 것이다. 아직 정회원 과정이 남았고, 그 후에도 이아이씨, 그리고 특히나 19기는 나에게 평생을 함께할 인생의 동반자들이다. e.i.c 화이팅!!
 
사랑합니다. e.i.c


게시물 64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최근
64 [30기 박인호] 활동후기 (4) 06-14 207 06-17
63 [30기 김대흠] 활동후기 (3) 06-14 157 06-15
62 [30기 인슬기] 활동후기 (2) 06-14 167 06-18
61 [30기 엄수현] 활동후기 (2) 06-13 134 06-15
60 [30기 이현승] 활동후기 (4) 06-11 131 06-21
59 [30기 이현주] 활동후기 (16) 06-11 204 06-15
58 [29기 김나영] 활동후기 (3) 12-18 349 12-19
57 [29기 이지우] 활동후기 (10) 12-18 345 12-22
56 [29기 김지은] 활동후기 (6) 12-18 288 12-22
55 [29기 김병민] 활동후기 (6) 12-18 272 12-19
54 [29기 남예슬] 활동후기 (25) 12-18 406 12-21
53 [29기 김도영] 활동후기 (9) 12-17 289 12-22
52 [29기 주혜량] 활동후기 (3) 12-17 327 12-27
51 [29기 유재익] 활동후기 (45) 12-17 413 12-22
50 [29기 차병률] 활동후기 (7) 12-14 333 12-21
49 [29기 정형석] 활동후기 (8) 12-14 316 12-21
48 [28기 박순] 활동후기 (2) 06-21 420 06-22
47 [28기 송민지] 활동후기 06-21 368 06-21
46 [28기 이현석] 활동후기 06-21 341 06-21
45 [28기 안동근] 활동후기 (7) 06-21 372 06-23
44 [28기 박세연] 활동후기 06-21 345 06-21
43 [28기 이종수] 활동후기 (1) 06-21 341 06-21
42 [28기 김동욱] 활동후기 (8) 06-18 413 06-23
41 [28기 한혜리] 활동후기 (5) 06-18 451 06-19
40 [27기 최서영] 활동후기 (5) 12-20 554 12-22
39 [27기 최명국] 활동후기 (5) 12-14 515 12-19
38 [27기 김태준] 활동후기 (1) 12-22 428 12-22
37 [27기 박수현] 활동후기 (1) 12-21 438 12-22
36 [27기 김태인] 활동후기 (4) 12-21 481 12-23
35 [27기 김수연] 활동후기 (6) 12-14 516 12-19
34 [27기 이주호] 활동후기 (6) 12-12 536 12-15
33 [26기 곽태영] 활동후기 (11) 07-01 732 07-14
32 [26기 고현경] 활동후기 (10) 06-30 636 07-06
31 [26기 김현진] 활동후기 (13) 06-30 592 07-06
30 [26기 홍현우] 활동후기 (10) 06-30 648 07-06
29 [26기 김효신] 활동후기 (22) 06-30 721 07-06
28 [26기 우형건] 활동후기 (17) 06-30 782 08-07
27 [25기 김민경] 활동후기 (1) 02-11 954 05-08
26 [25기 석지현] 활동후기 02-11 731 02-11
25 [25기 이솔아] 활동후기 02-11 926 02-11
24 [25기 윤주형] 활동후기 (1) 02-11 686 02-11
23 [24기 심효빈] 활동후기 (1) 07-12 1225 10-07
22 [24기 김현희] 활동후기 (1) 07-12 1000 10-07
21 [24기 박서연] 활동후기 07-12 1144 07-12
20 [24기 천세환] 활동후기 (1) 07-12 1210 10-07
19 [23기 진정우] 활동후기 (2) 12-08 1497 05-11
18 [23기 최주앙] 활동후기 12-22 926 12-22
17 [23기 도준석] 활동후기 12-08 1441 12-08
16 [22기 윤지환] 후기영상 (1) 06-25 1286 07-28
15 [22기 윤지환] 활동후기 (1) 06-25 1314 07-28
14 [22기 김동길] 활동후기 (1) 06-25 1504 07-28
13 [21기 정솔메] 활동후기 (1) 02-02 1446 07-28
12 [21기 김종민] 활동후기 (1) 02-02 1139 07-28
11 [20기 남기성] 활동후기 08-08 1345 08-08
10 [20기 이경택] 활동후기 08-08 1220 08-08
9 [20기 최형락] 활동후기 08-08 1269 08-08
8 [20기 박찬엽] 활동후기 08-08 1333 08-08
7 [19기 황경민] 활동후기 01-27 1308 01-27
6 [19기 탁민호] 활동후기 01-27 1316 01-27
5 [19기 채승회] 활동후기 01-27 1213 01-27
4 [19기 정수형] 활동후기 01-27 1225 01-27
3 [18기 전지원] 활동후기 01-27 1194 01-27
2 [18기 이수연] 활동후기 01-27 1167 01-27
1 [18기 박종현] 활동후기 01-27 1757 01-27
:: E I C ::